티스토리 뷰

습도가 높은 여름철 빨래가 잘 마르지 않아, 빨래를 해서 널어 두어도 눅눅하거나, 꿉꿉한 냄새가 나기 십상입니다.

건조기가 있다면 뽀송뽀송 쉽게 말릴 수 있지만 건조기가 없는 집에서의 여름철 빨래는 고민 거리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은 건조기 없이도 빨래를 냄새 없이 말릴 수 있는 꿀팁을 소개 합니다.

 

세탁기가 많은 빨래방햇볓 좋은 날 빨래 말리기다림질 하는 사진

 

1. 젖은 세탁물 방치하지 않기

샤워 후 사용한 수건 등을 보통 젖은 채로 빨래통에 보관하게 됩니다.젖어있거나 눅눅해진 상태에서 오래 묵혀 두면, 세균 번식이 쉽고 곰팡이로 인해 냄새가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세탁을 바로바로 해주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잦은 세탁이 어렵다면 건조대나 빨래바구니를 활용해 빨래 전 젖은 세탁물을 널어서 말려주면 보관하는 동안 습기가 말라, 세균 번식을 막아주어 냄새를 줄일 수 있습니다.

 

2. 헹굼시 식초 넣어주기

식초는 탈취 효과와 살균 효과가 있고, 섬유를 부드럽게 해주는 효과가 있어 빨래에 식초 물을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입니다.세탁 시, 마지막 헹굼 단계에서 식초를 세탁기에 직접 넣어주면 옷에 밴 냄새 제거와 살균 및 정전기 방지에도 도움을 줍니다. 

 

또한, 식초로 적신 타올로 세탁조 내부를 닦아주면 살균 효과가 있어 빨래의 쉰내를 줄일 수 있습니다.

 

3. 신문지 이용하기

건조대에 옷에 간격을 넓혀 널어주고, 빨래 사이에 신문지를 끼워주면 신문이 수분을 흡수해 빨래가 쉽게 건조됩니다. 신문지는 바닥에 깔아 두어도 되지만, 건조대 빨래 사이에 널어주면 더욱 효과가 좋습니다.

 

4. 에어컨, 제습기, 선풍기 활용하기

제습기나 냉난방기를 활용하면 좀 더 뽀송하게 빨래를 건조할 수 있습니다.

빨래 건조대에 선풍기를 회전시키며 바람을 쐬어 주면 습도가 내려가서 빨래를 더욱 빠르게 말려주어 냄새를 줄일 수 있습니다.

보일러를 가동하여, 말리는 방법도 있지만 더운 여름철에는 비현실적인 방법이므로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5. 다리미로 말려주기

탈수 후 건조대에 널어 약간 물기가 남아있는 정도로 건조시켜 준 후 다림질을 해주면 빠르게 건조되어 냄새를 줄여줍니다.

 

6. 세탁기의 삶음 코스 활용하기

특히나 냄새가 나기 쉬운 수건이나 타월의 경우 냄새가 나기 쉽고 젖은 상태로 보관되기 때문에 곰팡이와 세균번식이 될 수 있습니다. 세탁기에 있는 알뜰 삶음 코스를 사용하여 세탁하면 냄새를 줄여줄 뿐 아니라 곰팡이와 세균을 줄여주는데도 도움을 줍니다.

 

7. 베이킹소다와 구연산 사용하기

세제와 섬유유연제를 과도하게 사용하게 되면, 세제 찌꺼기로 인해 의류와 세탁기에 냄새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때 세제의 양을 줄이고 세제와 함께 베이킹소다를 넣어 세탁해 주고, 헹굼시에는 구연산을 사용해 주면 세제를 중화시켜 냄새를 잡는데 도움을 줍니다.

 

8. 세탁조 청소하기

세탁조의 생긴 곰팡이는 빨래의 악취를 유발합니다.

빨래 냄새의 큰 요인 중 하나는 세탁기 관리만 잘해도 예방할 수 있어, 세탁기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됩니다.

 

세탁 후에는 세제함 및 세탁기 뚜껑을 열어두고 통풍시켜 습기를 말려주면 세균 번식을 막아주어 빨래 냄새를 줄여 줍니다. 또한 주기적으로 세탁조 전용 클리너나 과탄산소다를 이용하여 세탁기 청소를 해주면 세탁기의 수명도 늘릴 수 있어 더 오랜 사용이 가능합니다.

 

세탁기 문 열어두기세탁기 관리와 세탁물 관리의 중요성세탁기 메뉴 이미지

 

빨래 냄새 잡는 꿀팁을 활용하여 무덥고 습한 여름철에도 뽀송뽀송하고 쾌적한 빨래로 기분까지 상쾌해지시길 바라며, 포스팅을 마칩니다.

 

반응형